본문바로가기 54.198.92.22
모바일 메뉴 닫기

DCU홍보

The difference you are making

메인으로

언론 보도

애국지사 정행돈 선생 후손들, 장학기금 20억원 기부
작성일 : 2019/03/08 작성자 : 홍보실 조회수 : 384

<보도자료 원문>




애국지사 정행돈 선생 후손들 20억 원 기부

대구가톨릭대, 매년 50명 선발 장학금 지급


정은규 몬시뇰, 27일 장학기금 조성 협약 체결

 

 

 

   애국지사 정행돈 선생의 후손 4명이 대구가톨릭대에 장학기금 20억 원을 기부했다.

 

   정행돈 선생의 후손을 대표해 천주교 대구대교구 정은규 몬시뇰(가톨릭 고위성직자)이 지난 2월 27일 대구가톨릭대를 방문해 애국지사 정행돈 장학기금조성 협약을 체결했다. 정은규 몬시뇰은 정행돈 선생의 장남이다.

 

  

애국지사 정행돈 선생의 후손 대표 정은규 몬시뇰(왼쪽)과 김정우 대구가톨릭대 총장이 지난 2월 27애국지사 정행돈 장학기금조성 협약을 체결하고, 협약서를 보이고 있다.


   정은규 몬시뇰과 정신규.정오규.정완규 씨 후손 4인은 각각 5억 원을 대구가톨릭대에 기부하고, 대구가톨릭대가 2억 원을 출연해 총 22억 원의 애국지사 정행돈 장학기금을 조성하기로 약속했다.

 

   대구가톨릭대는 매년 50명의 장학생을 선발해 1인 당 100만 원씩의 장학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이 장학금은 영구적으로 지급된다. 첫 장학금 수여식은 오는 320일 열릴 예정이다.

 

   대구가톨릭대는 5억 원 이상 기부자에 대한 예우에 따라 정행돈 선생과 부인 최재경 여사, 후손 정은규.정오규.정완규 씨의 흉상을 제막해 감사의 마음을 고이 간직할 계획이다.

 

  

애국지사 정행돈 선생의 후손 대표 정은규 몬시뇰(왼쪽 여섯 번째)이 지난 2월 27일 대구가톨릭대에서 애국지사 정행돈 장학기금조성 협약을 체결한 뒤 김정우 총장, 주요 보직 교수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정은규 몬시뇰은 선친께서 평소 청소년에 큰 애정을 갖고 계셨으며 어려운 청소년을 많이 도와주라는 말씀을 하셨다. 형제들이 이런 유지를 받들어 대구가톨릭대에 정행돈 애국지사의 뜻을 기리는 장학기금을 조성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독립운동가이자 교육자인 정행돈(1912~2003) 선생은 일제강점기 독립운동가로 농촌계몽과 한글 야학을 통해 항일 민족의식을 높이는 데 헌신했다. 광복 이후 교육자로서 경북 칠곡의 순심중 교장, 순심고 교장을 지냈다. 문교부 교육 공로상과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았다.


[보도 기사 바로 보기]

가톨릭평화신문

연합뉴스

매일신문

TBC

영남일보

한겨레

경북매일

경북신문

뉴시스

아시아뉴스통신

NSP통신

뉴스웨이

한국대학신문

댓글 작성
최상단 이동 버튼